정치일반

국민의힘 대구시당, “김해 신공항 확장사업 유지돼야”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17일 김해신공항안(기존 김해공항 확장안)이 사실상 백지화되자 “국민에 대한 횡포”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대구시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해 신공항 추진에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오늘 총리실 발표는 이미 작년에 부울경 검증단에서 제시된 내용을 재탕한 것일 뿐”이라며 “국토부에서는 그 부분에 대한 해명을 한 바 있고 국토부의 종전 해명에 의하면 이번 검증은 잘못된 것임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이어 “영남권 신공항 건설이 국책사업으로 전 국민의 관심 속에 5년간 추진되고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 하에 세계적 공항전문기관(ADPi)에서 용역·평가를 통해 김해신공항 확장이라는 결과를 도출한 바 있다”며 “이렇게 결정된 국책사업이 갑자기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으로 뒤바뀌어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재검토한다고 하니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월성 원전이 대통령 말 한 마디에 경제성 평가가 뒤바뀌어 영구 폐기되기에 이른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김해 신공항 사업 역시 아무 권한도 없는 총리실 검증위의 결론에 맞춰 백지화 수순을 밟는 것은 국책사업을 신뢰하는 국민에 대한 횡포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