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군,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5천700여 곳 농가에 100억 지원



군위군 청사.
군위군이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기본형 공익직접지불금의 예산을 확정하고 30일 5천700여 곳 농가에 100억 원을 지급했다.

기본형 공익직접지불 사업은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과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하고자 도입한 사업이다.

그동안 시행했던 쌀직불, 밭고정 직불, 조건불리직불 등을 하나로 통합한 것이다.

기본형 공익직불금 대상이 되려면 농업경영체 등록 및 기존 쌀, 밭, 조건불리직불금을 지급받은 이력 등 여러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조건을 충족한 농가는 농지면적에 따라 소농직불금과 면적직불금 중 하나를 지급받을 수 있다.

특히 이행점검 결과 ‘농지의 형상 유지 및 기능준수’ 등 준수사항 이행이 미흡한 농가의 경우 일괄적으로 10% 감액된 금액을 지급한다.

또 감액에 대한 이의신청이 모두 완료된 후 지급할 예정이다.

감액에 이의가 있을 경우 감액 안내를 받은 후 14일 이내에 해당 읍면에 의견서를 제출해야 하며, 의견이 없는 경우 10% 감액이 적용된다.

군위군 김동렬 농정과장은 “코로나 사태와 올여름 기록적인 장마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가를 위해 마지막까지 직불금 지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