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신용보증기금, 거래하는 30만 중기 활용해 고졸 채용 활성화 나선다

대구공고 재학생 창업컨설팅 하기도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가운데),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오른쪽)과 함께 9일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고졸청년 취업활성화 및 중소기업 활력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이 고졸청년 취업활성화를 위해 교육부, 한국장학재단과 손을 잡았다.

신보기금은 최근 이들 기관과 협력을 맺고 고졸청년 인력의 안정적인 사회진출을 지원하고, 코로나19로 인해 구인난을 겪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신보 등은 이번 협약으로 청년 인재들이 미래 기술인재 및 기업가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신보의 경우 거래 중인 약 30만 개의 중소기업을 활용해 △직업계 고등학생 등 청년인재들을 위한 일자리 발굴 △현장실습을 위한 기업체 모집 △자체 잡매칭 플랫폼인 ‘잡클라우드’를 통한 고졸 인재등록 시스템 구축 및 운영 △매년 신보가 실시하는 온라인 채용 박람회를 통한 채용 지원 등을 통해 고졸 인재들의 안정적인 사회진출을 지원한다.

신보는 앞서 대구공업고등학교 소속 7개팀 21명 학생을 대상으로 기업가정신, 창업마인드 함양을 위한 창업 특강과 컨설팅을 실시하기도 했다.

내년에는 한국장학재단과 협력해 전국 직업계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창업 특강과 컨설팅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