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조원진, 김종인 사과에 힐난

홍준표
15일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 상태에 대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 발표에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과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가 비난을 쏟아냈다.

이날 홍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실컷 두들겨 맞고 맞은 놈이 팬 놈에게 사과를 한다”며 “참 어이없는 상황이 연출 되는 세모 정국”이라고 비난했다.

홍 의원은 김 위원장의 ‘대국민사과’와 관련 비판적 의견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이어 “탄핵 사과는 지난 대선 때 인명진 위원장도 포괄적으로 했고, 나도 임진각에서 한 바 있다”며 “이번 사과는 대표성도 없고 뜬금없는 사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5년 정치를 했지만 이런 배알도 없는 야당은 처음 본다”고 힐난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조 대표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참으로 통탄스럽고 치솟는 분노를 참을 수가 없다”며 “김 위원장과 탄핵 배신자들은 불법 탄핵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자신들의 알량한 권력을 위해 배신을 밥 먹듯 하는 김종인과 탄핵 배신자들은 부끄러운지 알아야 한다”며 “김종인의 사과는 정의와 진실을 바라는 국민을 속이는 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더 이상 존재 가치가 없다”며 “김종인은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사과하는 거짓 쇼를 중단하고 국민의힘을 해체 선언을 지금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