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소방드론 활용 확대 나선다

발행일 2021-01-19 15:32:3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재난현장 소방드론 역할과 활용 범위 확대

전문인력 양성, 수소드론 추가 배치

대구소방안전본부 119특수구조대원들이 소방드론을 운용하고 있는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는 각종 재난현장에서 드론의 역할과 활용 범위가 확대되면서 소방드론 운용 확대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대구소방에 따르면 2018년 화재·수색 등 5건을 시작으로 2019년 15건, 지난해 26건 등 소방드론의 활용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화재 현장에서 소방드론은 화재의 범위를 파악하고 연소경로, 추가 위험요소 확인, 도움을 요청하는 구조대상자의 위치 파악 등 지상에서 놓칠 수 있는 입체적인 시각 정보를 제공한다. 조난·수난 사고 시 많은 소방력을 동원하지 않고도 공중에서 넓은 지역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4월 소방드론이 달성군 옥포읍 옥연지에서 차량과 함께 침수된 구조요청자를 발견하기도 했다.

대구소방은 각종 재난현장의 효율적 관리와 대응을 위해 2018년부터 30분 정도 비행이 가능하고 초고화질 카메라와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운영해 왔다.

소방대원들의 자격 취득과 역량 강화 교육과정을 개설해 전문 인력 양성에 공들여 왔다. 지난해 11월에는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 수소드론 등 2대를 추가 배치해 총 4대를 9명이 운영하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김송호 119특수구조단장은 “더 많은 재난현장에서 효율적 대처를 위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소방드론 활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