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원자력특위, 도민안전 최우선 원전관리 주문

경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
경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는 26일 동해안전략산업국으로부터 원자력대책과 관련 올해 주요업무 청취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서는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한 현안설명을 위해 월성원자력본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특위 소속 의원들은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한 도민안전 대책과 원전 신뢰성 확보 방안 마련 등을 집중 질의했다.

김상헌 의원(포항)은 “원자력 문제는 전문분야라는 특성과 제한된 정보로 도민들의 접근이 어렵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대립되는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주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원전 운영과 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용선 의원(포항)도 “원전 운영은 주민안전이 최우선 고려대상이 돼야 한다”면서 “이번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서 월성원전은 주민들에게 정확한 설명과 더불어 철저한 검증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동업 의원(포항)은 “삼중수소의 유해성에 대해 논란이 많은 상황이나 문제의 핵심은 어떻게 발생된 것인가가 더 중요하다”며 “경북도와 월성원전은 정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철저한 원인규명에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용대(울진) 의원은 “원자력은 안정성과 주민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며 “원전운영지침에 명시된 안전 기준과 주요 내용들에 대해서는 대응매뉴얼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차양 위원장(경주)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만 초점을 둘 게 아니라 폐쇄에서 해체까지 수십 년이 소요될 도내 노후 원전과 사용후 핵연료 보관시설 등에 대한 안전관리 전반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