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소방서 2020년 화재 발생 현황 분석…화재건수 증가, 인명피해 감소

경산소방서는 2020년도 화재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발생 건수, 재산피해는 증가하고 인명피해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하양읍 공장화재 모습.
경산소방서는 2020년도 화재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발생 건수, 재산피해는 증가하고 인명피해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하양읍 공장화재 모습.
경산소방서는 2020년도 화재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발생 건수, 재산피해는 증가하고 인명피해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경산소방서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화재는 총 196건, 피해액은 44억1백만 원, 인명피해는 부상 11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에 비해 화재 발생 건수 31건(18.8%), 재산피해 10억3천8백만 원(30.9%)으로 증가했으나 인명피해는 사망자 1명(8.3%)이 감소했다.

화재 장소는 비 주거시설 92건(47%), 기타 37건(19%), 차량 34건(17%), 주거 31건(16%), 임야 2건(1%) 순으로 원인은 부주의 78건(40%), 전기적 요인 58건(30%), 미상 25건(13%), 기계적 요인 25건(13%), 교통사고 3건(2%), 기타 3건(2%)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화재는 지난해 3월19일 하양읍 공장화재로 13억3천8백만 원, 6월2일 압량읍 창고화재로 부상자 1명과 12억4천7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정훈탁 경산소방서장은 “화재분석을 통해 체계적인 화재예방대책 수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부주의가 가장 주된 화재 원인이었던 만큼 시민의 많은 협조 부탁한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