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강영석 상주시장 착한임대료지원정책 챌린지 동참

강영석 상주시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착한 임대료 지원정책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착지(착한 임대료 지원정책) 챌린지’에 동참했다.

착지챌린지는 착한 임대료 지원정책의 줄임말로서 착한 임대료 운동의 정착(착지)과 확산(챌린지)을 뜻한다. 기초지자체를 시작으로 착한 임대료 운동을 확산시켜 경제위기를 극복하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정부는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착한 임대인’에게 올해 귀속분부터는 인하 액의 최대 70%(종합소득세 1억 원 초과 시 최대 50%)까지 세액공제를 확대할 방침이다. 상주시는 정부의 세액공제와 별도로 재산세 감면 등 세정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착한 임대료 운동은 소상공인 뿐만 아니라 자영업자·임대인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며 “착한 임대료 확산 운동에 적극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