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 소상공인 6천여 명에 재난지원금 100만 원씩 지급



강역석 상주시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모두 6천여 명에게 1인당 100만 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담화문을 발효하고 있다.


상주시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 6천여 명에게 재난지원금 100만 원씩을 지급한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담화문을 통해 상주지역 6천여 명 소상공인에게 1인당 현금 100만 원을 설날 전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 지방세와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상하수도 요금 체납자의 가산세 납부 유예를 상주시 의회 동의를 거쳐 시행하기로 했다.

상주시의 이 같은 결정은 정부에서 손실보상제도를 검토하고 있지만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소로 한정해 지원 대상이 제한적이라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시는 재난지원금 지급 과정에 소상공인의 상주화폐(지역화폐) 가맹점 가입을 유도해 지역 소비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