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젠 실리 찾자”…지역 시민단체,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 통과돼야

가덕도 신공항 반대보다 수용하고 실리 찾아야 할 때 주장
가덕도 신공항특별법과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 동시 통과 요구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찾아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들과 함께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본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산을 찾아 '가덕도 신공항'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대구·경북 하늘길 살리기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2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경북은 이제 실리를 찾아야 할 때라며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함께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을 동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가덕도 신공항을 선거용이라며 반대하던 국민의힘도 결국 표의 논리로 신공항 건설을 적극 지지 표명하는 사태가 벌어졌다”며 “국민의힘 심장부인 대구·경북의 민심을 철저히 무시한 것으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젠 대구·경북 시·도민이 지역의 이익을 챙기는데 사활을 걸어야 한다”며 “이미 발의된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과 ‘가덕도 신공항특별법’을 함께 통과시켜, 동등한 제정을 통해 영남권 상생발전과 공동번영의 시대를 열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운동본부 강주열 집행위원장은 “정부안으로 결정된 김해 신공항 확장안에 대해 국토부는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영남권 5개 시·도와 정치권은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조속히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을 통과시켜 부·울·경과 대구·경북의 화합과 상생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