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포항지진피해지원금 빠르면 4월부터 지급될 듯

경북도, 풍수해·지진·생활안전 등 도민안전시스템 구축 발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해 8월11일 국무총리실에서 포항지진피해 구제를 위해 만난 정세균 국무총리와 악수를 하고 있다.
빠르면 오는 4월부터 포항지진피해구제지원금이 지급되는 등 올해 경북도민을 위한 안전시스템이 대거 구축된다.

경북도는 8일 △풍수해 △지진 △생활안전 △디지털시스템 등 ‘365일 도민안심 행복경북 실현’을 위한 4개 분야에 집중한 도민안전시스템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올해 우수기 전까지 2천468억 원을 투입해 지난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 피해 복구의 주요 공정을 마무리한다.

또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등 7개 사업 217지구에 2천849억 원을 투입해 풍수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포항지진 피해구제지원금 지급도 이뤄진다.

도는 피해구제지원금 국비 3천억 원을 확보하고 이르면 4월부터 지급할 계획이다.

피해구제지원금은 관련 특별법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피해접수가 시작돼 현재 사실조사가 진행 중이다.

도는 지난해 9월분 심의결과가 4월께 나와 지원금이 지급된다고 했다.

피해접수 마감은 오는 8월까지로, 매달 접수 분에 대한 심의결과에 따라 지원금이 지급된다.

도는 이달 말 지방비 부담(20%·750억 원)을 규정한 포항지진특별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처리되면 추경을 통해 이를 확보할 예정이다.

교통사고 사망률을 줄이기 위한 생명 살리기 프로젝트에는 50억 원을 투입해 교통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또 82억 원을 들여 14개 시·군 32곳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탑재한 침수위험 알림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는 태풍·집중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해에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하천둔치 주차장 차량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재해위험개선지구, 급경사지, 재해위험저수지 등 23개 시·군 83곳에 대해서는 재난대응 조기경보시스템을 마련해 인명과 재산피해를 줄인다.

경북도 김중권 재난안전실장은 “도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경북을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각종 재난 안전망을 탄탄하게 다져 나가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