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6.25전쟁 참전용사에 71년 만에 무공훈장 전수

발행일 2021-02-14 14:31:4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주시, 고 강덕봉 일병 유족에게 화랑무공훈장 전수

6.25전쟁에 참전해 무공을 세운 고 강덕봉 일병의 배우자(가운데)가 최근 주낙영 경주시장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수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는 최근 6․25전쟁에 참전해 무공을 세운 고 강덕봉 일병의 유족에게 화랑무공훈장과 훈장증, 기념패를 전수했다고 밝혔다.

화랑무공훈장은 전투에 참가해 용감하게 헌신·분투하고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전과를 올린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무공훈장이다.

최근 국방부와 육군본부는 2022년까지 6․25 전쟁 당시 전공을 세워 무공훈장을 받기로 했으나 긴박한 전장 상황으로 인해 무공훈장을 받지 못한 공로자를 발굴하는 ‘무공훈장 찾아주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수훈자인 고 강덕봉 일병도 제9보병사단 분대원으로 강원도 철원지구 전투에 참가해 전공을 세워 훈장 수여가 결정됐으나 훈장을 받지 못한 상태로 1992년 사망했다.

이번 조사단 활동에 의해 고 강덕봉 일병의 관련 기록이 발굴됨에 따라, 6․25전쟁 71년만인 지난 9일 비로소 영예로운 무공훈장을 유가족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

고인의 배우자인 박복출씨는 “작고한 남편의 명예를 잊지 않고 찾아준 나라에 감사하다”면서 “비록 고인이 되어 함께 기쁨을 나누지는 못하지만 남편도 하늘에서 흐뭇해 할 것”이라고 감사하며 눈시울을 적셨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호국영웅들의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덕분에 오늘날 우리가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있게 된 것”이라며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리며 보훈가족의 명예선양과 복지증진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