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지난해 구미 신설법인 669개사…2010년 이후 최대치

절반 이상이 영세법인…신성장 산업 중심으로 지원 늘려야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지난해 구미지역에 신설된 법인의 수가 201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구미상공회의소가 분석한 ‘2020년 구미지역 신설법인 현황’에 따르면 2020년 구미지역 신설 법인은 669개사로 1년 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15.3%가 늘었다.

월별로는 지난해 6월 신설된 법인이 94개사로 가장 많았고 8, 9월이 각각 43개사로 가장 적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208개사로 전체의 31.1%를 차지했고 서비스업 18.4%(123개), 도·소매업 18.2%(122개), 건설업 9.6%(64개), 부동산 9.1%(61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제조업은 24개, 서비스업 7개, 도·소매업 15개, 부동산은 9개가 늘고 건설업은 2개가 줄었다.

제조업 신설법인 208개사 가운데 21.6%(45개)는 직물이 차지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 제조 법인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본금 규모별로는 5천만 원 이하가 462개 사로 전체의 69.1%를 차지했고 5천만 원 초과~1억 원 미만 13%, 1억 원 이상~5억 원 미만 16.7%로 5억원 미만이 전체의 98.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억 원 이상의 자본금을 가진 신설법인은 전체의 1.2%(8개사)에 불과했다.

구미상의 김달호 부국장은 “지난해 신설법인 수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절반 이상이 자본금 5천만 원 미만의 영세 법인이었고 5천만 원이 넘는 법인은 오히려 감소했다”면서 “이같은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선 탄소산업, 2차전지 등 신성장 산업을 중심으로 기업 맞춤형 인력 지원과 각종 투자 인센티브를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