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소년 추모비 와룡산 인근에 설립된다

발행일 2021-02-24 16:38:4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시, 개구리소년 추모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기원비 설치

개구리소년 추모·기원비의 모습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을 통해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기원하는 조형물이 사건 현장 인근에 세워진다.

대구시는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30주년을 계기로 개구리소년 추모 및 어린이안전기원비(이하 추모·기원비)를 다음달 설치한다고 24일 밝혔다.

개구리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대구성서초등학교 학생 5명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후 11년 6개월만인 2002년 9월 와룡산 중턱에서 유골로 발견된 사건이다.

전 국민적 관심을 모으며 경찰은 단일사건 최대규모인 연인원 35만 명의 수사인력을 투입했음에도 현재까지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대구시의 추모·기원비 설치는 5명의 실종아동을 추모하고 고령의 유족들을 위로하면서 어린이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 유도와 안전사고 예방을 기원하는 데 목적이 있다.

추모·기원비는 가로 3.5m, 세로 1.3m, 높이 2m 규모로 화강석 등 자연친화적 재료로 만들어져 추모제가 열리는 다음달 26일까지 와룡산 인근에 설치된다.

대구시는 시민들이 안타까운 사건을 기억하고 어린이 안전을 염원하는 공간으로 추모·기원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난 2019년부터 유족, 시민단체와 함께 수차례에 걸쳐 현장을 방문하고 협의해 왔다.

설치 장소 선정과 조형물 디자인 구상에 있어 유족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했다.

대구시 강명숙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실종아동들에 대한 추모와 그리움을 표현하면서 시민과 학생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디자인으로 조형물을 제작해 기억과 교육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