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병수 울릉군수, 국비 확보 위해 정부부처 찾아

지역 현안사업에 2천135억 원 국비 지원 건의

김병수 울릉군수


김병수 울릉군수가 국비지원을 건의하고자 중앙119본부, 포항지방해수청, 해양수산부, 행정안전부, 문화재청 등을 잇달아 방문한다.

김 군수는 5일부터 10일까지 중앙부처 곳곳을 찾아 2천135억 원 규모의 국비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

먼저 5일 중앙119본부를 방문해 태하 소방파출소 신설에 대해 설명한다.

8일에는 문화체육관광부로 향해 울릉 야외 골프 연습장 조성 사업(50억 원)에 대해 건의한다.

이어 해양수산부로 자리를 옮겨 현포항 방파제보강 및 동방파제 연장사업(290억 원), 저동항(다기능어항) 복합형 건설공사(418억 원) 등 8개 사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국비 확보를 요청할 예정이다.

9일에는 여기동 포항지방해양수산청장과 면담을 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해양수산부 건의 사업의 주요 시행 기관인 포항해수청과 울릉군의 협조 체계 등에 대해 상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10일에는 문화재청과 행정안전부를 찾아 와달리 용굴 역사생태 탐방로 조성(30억 원), 성인봉 원시림 탐방로 정비(70억 원),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사업지구 변경(66억 원) 등 5개 사업을 설명한다.

이번 방문을 통해 건의하는 현안 사업은 모두 14건이며 이에 대한 예산은 2천272억 원이다.

이 중 국비 규모는 2천135억 원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재정 자립 기반이 열악한 울릉군의 입장에서는 대규모 지역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며 “이번 방문을 통해 필요한 국비를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훈 기자 l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