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선대위 출범...본격 선거전 돌입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차기 대선 전초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김종인 비대위원장,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이종배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차기 대선의 전초전으로 불리는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는 8일 선거대책위원회를 각각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선거 결과에 따라 대권 주자들의 정치 운명은 물론 정계 개편 등 정치 지형 변화까지 예고되는 만큼 여야는 당력을 총동원하는 그야말로 총력전 태세로 나섰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보궐선거에서 승리해야 내년 대선의 교두보를 확보한다 보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분위기다.

이에 당 조직을 선거조직으로 전환하면서 당 지도부는 물론 중진의원들과 초·재선 의원들까지 망라됐다.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을 비롯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정진석 4·7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이 중앙선거대책상임부위원장을 맡았다.

국민의힘은 국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와 시·도당위원장 간 연석회의를 열고 선거 전략을 논의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오세훈, 박형준 두 후보 모두 시민들의 선택에 의해 확정된 분들이다”며 “오 후보가 반드시 (야권) 단일화를 이룩해 국민의힘 후보로서 서울시장에 당선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도 승리를 다짐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여당 소속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의 성범죄로 생긴 선거다”며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폭등과 투기, 백신 확보 실패, 내로남불 검찰 (인사) 및 법치주의 파괴로 민심이 돌아서서 저희에게 유리한 것 같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도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중앙선대위 1차 회의를 열고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다.

이 대표는 “박영선 후보는 오랜 기간 서울시정을 꿈꾸고 설계해 온 사람”이라며 “구상과 전략을 동시에 갖춘 아주 보기 드문 지도자다. 시민 여러분께서 박영선 후보에게 서울시정을 맡겨주시면 꿈꾸시던 그러한 서울을 앞당겨 실감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여야 후보들간 ‘단일화 협상’도 본격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 등록일인 오는 18~19일 전까지 단일화 관련 논의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오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논의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밤 맥주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두 후보는 후보 등록일 전까지 단일화를 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실무협상단을 꾸려 구체적인 단일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도 이날 “오늘 선거 출정식 즈음해서 단일화는 아마 마지막 통첩으로 생각한다”며 민주당 박 후보에게 거듭 단일화 협상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