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속보=대구참여연대, 대구도시공사 직원 투기 조사에 공직자 정치인 포함 요구

8일 본보 보도 후 '성역없는 수사 촉구' 성명



대구도시공사가 개발사업에 참여한 직원과 가족에 대해 투기여부 조사를 진행한다는 보도와 관련, 대구참여연대가 8일 성명서를 내고 공직자를 포함한 성역없는 조사를 촉구했다.

본보 8일 1면 보도

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서에서 대구도시공사의 조사가 시민들의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격’이 되지 않도록 엄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하는 한편 대구시 공무원 및 지역 정치인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조사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조사 대상으로 참여연대는 지방 공기업 일에 직접 관여하는 대구시장과 고위공무원은 물론 도시재창조국 등 개발부서 직원과 가족, 심의·결정 과정에 참여하는 시의회 및 구·군의원, 사업 관련 정부정책과 예산에 관여하는 지역 국회의원과 가족까지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참여연대는 외부 전문가를 조사 과정에 참여시키거나 중요사건의 경우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대구시의 ‘집중감사제도’를 적용할 필요성도 제기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지방 공기업에도 LH 투기의혹과 같은 문제들이 있을 것이라는 점에서 도시공사가 발 빠르게 조사에 나선 점은 유의미하다”고 평가하면서 “대구시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성역 없이 조사해 부동산 범죄를 단죄함으로써 경제정의와 정책 신뢰를 높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