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상도, “LH 직원 74명, 토기 의심 거래 정황 포착”

거래 기록 전수조사 통해 동명 토지 보유자 확인 필요

곽상도 의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은 11일 경기 광명·시흥 일대에서 추가로 70명 이상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이 투기로 의심되는 거래에 관여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당 부동산투기 조사특별위원회 소속인 곽 의원은 2018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광명·시흥시 7개 동에서 이뤄진 1천㎡ 이상 농지(전답)의 실거래 기록을 전수 조사한 결과 LH 직원과 같은 이름을 가진 토지 보유자는 74명으로 확인했다. 이들이 거래한 토지 건수는 모두 64건이었다.

토지를 거래한 사람과 이름이 같은 LH 직원들의 근무지는 서울·경기·인천본부 등 수도권이 대부분이었다. 연령대는 1944년생부터 1990년생까지 있었다.

이는 지난 2일 가장 먼저 투기 의혹이 폭로돼 현재 경찰의 수사를 받는 전·현직 LH 직원 15명의 토지 거래를 제외한 결과다.

단순 동명이인일 수도 있지만 LH 직원의 투기 행위일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곽 의원은 지적했다.

LH 직원과 이름이 같은 인물 2명 이상이 공동으로 소유한 필지도 10곳 이상 파악됐고, 공동 토지 보유자 4명이 모두 LH 직원과 이름이 같은 경우도 있었다.

곽 의원은 “LH 직원 명단을 제출받지 못해 동명이인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한계가 있지만 나름의 근거로 확인을 거쳤다”며 “앞으로 1천㎡ 미만, 국토부 직원 등을 대상으로도 전수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