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방탄소년단 슈가, 계명대 동산병원에 소아암 환자 치료비 1억원 기부

어린이들 건강하고 밝게 자라길 소망

방탄소년단 멤버인 슈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본명 민윤기)가 자신의 생일(3월9일)을 기념해 소아암 환자 치료 목적으로 고향인 대구의 의료기관에 1억 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계명대 동산병원에 따르면 슈가는 지난 9일 소아암 환자 치료에 사용해 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슈가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도록 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계명대 동산병원은 전했다.

슈가는 앞서 2019년에도 생일을 맞아 팬클럽 아미 명의로 소아암 환아를 돕기 위해 1억 원과 인형 329개를 기부했다.

또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향 대구를 돕기 위해 1억 원을 쾌척하는 등 꾸준히 선행을 펼쳐 왔다.

조치흠 동산병원장은 “민윤기씨의 기부가 감동적이고, 대단히 감사하다. 이러한 선한 영향력이 사회 전반에 널리 퍼져나가길 기대한다”며 “좋은 무대로 국위를 선양하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아티스트로 활약하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