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문 대통령 실제 영농 했는지 철저히 심사하라”

사저 부지 일부 농지로 매입 뒤 대지변경

국민의힘 주호영 중앙선거대책위 상임부위원장이 1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서울동행 제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내년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 사저 건축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사저 부지 중 일부를 ‘농지’로 매입한 뒤 집을 지을 수 있는 ‘대지’로 바꾼 것을 두고 특혜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15일 열린 4·7 재보궐 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농지를 매입할 때 써낸) 농업경영계획서에 의하면 그 땅을 취득해 농사를 짓겠다고 했는데 1년도 짓지 않고 바로 전용하겠다고 한다”며 “정세균 국무총리가 어제(14일) 농지 취득 요건을 강화하기로 했다는데 이 말씀대로 문 대통령이 실제 영농을 했는지 사후에라도 철저하게 심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11년 영농인’ 논란에 대해 “그 농지라는 땅의 상당수는 도로”라며 “아스팔트 위에서 어떻게 농사를 짓는지 당연히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서울에서 400㎞나 떨어진 곳에서 대통령은 취임 후 얼마나 농사를 지었나”라며 “법대로 진행하고 있다는 말 한마디로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이례적인 직접 대응에는 “본인의 사저 문제에 대노하고 나섰다”며 “그 많은 다른 국정을 놓아두고 이리도 본인 일에만 역정을 내시니 영문을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재원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을 “영농 11년 경력을 호소하는 영농 호소인”이라고 해당 의혹을, 적극적으로 방어하는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윤건영 의원, 노영민 전 비서실장에 대해선 “의혹제기로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하는 피해호소인”이라고 각각 비꼬았다.

반면 민주당은 정치공세라며 문 대통령 보호에 나섰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문 대통령 사저와 관련한 야당의 의혹 제기에 “제2의 아방궁으로 몰아가려는 것 같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서 “아무리 선거가 급해도 현직 대통령의 사저 문제로 비료와 농약비까지 공개하라는 건 정말로 좀스럽고 민망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국민의힘의 사저 공세에 “차익을 거둘 땅도 아니다”라며 “억지궤변과 정치선동”이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이 위원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저 논란을 언급하며 “희대의 망발로 판단됐고 부끄러운 일로 기억한다”며 “(야당은)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