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행복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 기획전시 ‘성장·통 2021 어울즈 뷰 프로젝트’ 개최

지난해 유망작가 릴레이 전에 선정된 지역 예술가 참여

전동진, No.1 DATE.01012019(gmt+9) 오늘, 2019
행복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가 다음달 10일까지 센터 내 갤러리 금호에서 기획전시 ‘성장·통 2021 어울즈 뷰 프로젝트(Eoul’s View Project)’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유망작가 릴레이 전에 선정된 지역 예술가 김현준, 전동진, 이다겸, 정윤수, 정인희 5명의 작가가 참여해 전시를 이끌어 간다.

작가는 회화, 설치, 조각 등 저마다의 표현 매체를 사용해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김현준 작가는 목조를 재료로 사유하고 있는 인간의 얼굴 표정과 자세를 표현해 침묵이라는 주제를 전달한다.

그는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을 매순간의 질문의 연속으로 보며, 그 질문들이 거듭될수록 침묵으로 가득함을 느낀다고 한다.

이러한 침묵은 자신의 내면에 집중하게 만들어, 인간 본연이 가지고 있는 응축된 힘을 깨우치게 한다.

전동진 작가의 작품에서는 모눈종이에 반복적으로 짧은 선을 그어 나가거나, 일련의 숫자들을 반복적으로 빼곡히 나열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작은 칸을 응시하고 짧은 선을 그었다. 한 장을 채워나갔다. 나의 이름은 지워졌다’라는 작가노트에 적힌 문구를 통해 알 수 있듯 작가는 반복적 행위를 통해 욕망과 관련된 성찰 의지를 표현하고자 했다.

이다겸 작가는 캔버스에 자신이 경험한 일상 속 자연의 모습을 가는 선만으로 표현한다.

문자 텍스트의 속성인 선은 일상의 풍경과 사물들을 새롭게 구성하는 기본 요소로, 작가는 화면에 무수히 많은 선들로 이야기를 만들어 간다.

각각의 선이 모여 일상의 풍경을 낯선 가상의 공간으로 보이게 하고, 선을 그으며 축적된 이야기를 전체적으로 조망하고자 한다.

정윤수 작가는 끊임없이 변화했고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지구라는 행성의 모습과 그 힘을 주제로 여러 드로잉과 회화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행성의 모습과 파도가 치는 그 찰나의 모습을 마트에르가 강조된 표현으로 생동감을 더욱 강조해 우리에게 힘을 전달한다.

정인희, 이제부터 모든 것이 물감 얼룩에 관한 것이 될 것, 2021
정인희 작가는 평면의 금속판 위에 주변의 사물과 풍경을 단순화한 추상적 형태와 텍스트를 가미해 표현하고 있다.

작가는 텍스트를 회화 한 영역의 재료로서 가능한지 끊임없이 시도해 보고 있으며, 색의 무한한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작업하고 있다.

전시는 무료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단 매주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정윤수, 행성드로잉, 장지에 석채, 과슈, 오일파스텔, 색연필, 2021
전시작품과 참여 작가들의 인터뷰 영상은 재단 유튜브에서도 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행복북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hbcf.or.kr)를 참고하거나, 전화(053-320-5137)로 하면 된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