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계명대 동산병원 정은영 교수…세계 최초 복막 관통 없앤 ‘서혜부 탈장 복강경 수술’ 개발

미국소화기내시경외과학회 공식 저널 게재
정 교수 300례 시행해 재발률…특수 투관침 국내 특허 출원 진행

계명대 동산병원 정은영 교수.
계명대 동산병원 정은영 교수(소아외과)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복강경 완전 복막외 서혜부 탈장 수술법’이 미국소화기내시경외과학회(SAGES) 공식 저널인 ‘Surgical Endoscopy’ 2021년 2월호에 게재됐다.

정 교수는 새 수술법을 2015년 생후 23일 서혜부 탈장 여아에게 첫 시행한 후, 현재까지 300명 이상의 소아외과 환자에게 성공적으로 시행해왔다.

서혜부 탈장은 닫혀 있어야 할 초상돌기가 열려 있으면서 탈장주머니가 되고, 이 주머니를 통해 복강내 장기들이 밀려 나오는 질환으로 수술이 필요한 소아외과 질환 중 가장 흔하다.

지금까지 복강경을 이용한 서혜부 탈장 수술법은 기존 절개 수술과는 달리 복막을 관통하는 수술 방식이다.

또 탈장낭을 한번만 묶을 수 있기에 재발의 가능성이 높았고 복막의 훼손으로 인한 장 유착 가능성도 있었다.

하지만 정 교수는 복강경으로 복막을 관통하지 않고도 기존 절개수술을 완전히 재연함으로써 탈장낭을 두 번 이상 묶을 수 있어, 재발률과 장 유착 가능성을 낮출 수 있게 됐다.

또 수술 시행 6년 동안 단기 재발률 0%의 결과를 얻으며 수술법의 우수성을 증명했다.

정 교수는 현재 이 수술에 이용되는 특수 투관침에 대한 국내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정 교수는 “이번 수술법 개발 의의는 ‘세계 최초’ 성과에 집중하기보다 어린이 환자들의 서혜부 탈장 재발률을 낮출 수 있게 됐다는 데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계명대 동산병원은 2013년 소아 서혜부 탈장수술을 지역 최초로 시작했으며, 연 평균 250건의 수술 경험을 자랑할 정도로 소아외과 영역에서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