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예천군, 4월4일 도쿄올림픽 마라톤 국가대표 선발대회 개최



예천군청 전경


예천군은 오는 4월4일 대한육상연맹이 주최하고 경북육상연맹이 주관하는 ‘2021 도쿄올림픽 마라톤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에서 올림픽 기준 기록인 남자 2시간11분30초, 여자 2시간29분30초를 통과한 남자 2명, 여자 1명을 국가대표로 각각 선발할 예정이다.

귀화 마라토너인 오주한 선수를 비롯해 안슬기·최경선 선수는 태극마크를 확정했다.

대회 코스는 은풍면 율곡교를 출발해 우계삼거리, 예천여고, 우신강변아파트, 한천제방, 굴머리, 남본4거리, 세아아파트, 진호양궁장을 지나 월포리양수장에서 유턴하고 진호양궁장과 월포리양수장 구간을 3바퀴 반복 주행 후 결승지점인 진호양궁장에 도착하는 코스다.

특히 이번 대회는 예천에서 처음 열리는 마라톤 풀코스(42.195㎞) 대회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군은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세계육상연맹 공인 코스 승인을 얻을 예정이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예천은 육상 관련 시설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 각종 육상대회를 개최하기에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 “특히 이번 마라톤대회를 ‘2022 예천아시아U20육상선수권대회’와 ‘대한육상연맹 육상교육훈련센터’ 유치와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이번 마라톤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2021년 전국실업대학대항육상경기대회 △제50회 춘계 전국 초·중·고 육상경기대회 △2021년 경북소년체육대회(육상)의 3개 대회를 연이어 개최할 예정이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