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드론산업에 행정력 집중

‘드론 특별 자유화구역’ 선정돼 대한민국 미래 관문으로 거듭
국가 드론 실기 시험장 및 융복합 드론 플랫폼 구축 등



김천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블루오션으로 통하는 드론산업을 확대하고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이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김천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블루오션으로 통하는 드론산업을 확대하고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 2월 국토교통부 공모 사업인 ‘드론 특별 자유화구역’에 김천의 드론산업이 선정됨에 따라 영남의 관문이던 김천이 ‘대한민국 미래의 관문’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

시는 2019년 열린 ‘제1회 경북도지사배 국제드론축구대회’를 성공리에 개최했으며, 몇 년 전부터 무인비행장치 공역 확보 방안 연구용역, 국가드론 실기시험장 기본계획 조사 용역 등을 수행하며 드론산업에 대한 꼼꼼한 준비를 하고 있다.

특히 시는 2023년까지 297억 원(국비 187억 원)을 투입해 국가 드론 실기 시험장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실기 시험장은 김천시 개령면 일원에 5만8천㎡ 규모로 활주로와 드론 시험장, 운영센터, 통제센터 등을 갖춰 조성된다.

시험장이 건립되면 비가시권 및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신규 자격 체계를 연구·개발하고, 드론과 관련한 각종 시험을 할 수 있다.

김천시는 국토교통부 등의 정부부처와 사전 협의를 완료해 국가 드론 실기 시험장 완공에 맞춰 공역 지정이 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김천시는 3년(2019~2021년)간 50억 원을 투입하는 융복합 드론 플랫폼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고층 구조물 및 원자로 등의 위험시설에서 자율비행 기반으로 6축 관절을 활용해 정교한 작업을 가능토록 하는 페인팅 및 검사 드론 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또 특수 목적의 산업용 드론을 국내 기술로 개발해 시장을 선점하고자 관련 법인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홍보와 유통에 나설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교량점검 하부의 안전 점검용 무인비행 드론을 개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시는 5년(2018~2022년) 동안 180억 원을 투입해 자율비행을 통한 교량하부 안전점검 및 자동화 균열검사 시스템 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