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공동주택 공시가격안 놓고 공방

18일 오전 국회에서 제385회 임시회 제1차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최근 발표한 공동주택 공시가격 안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보유세 폭탄’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주택자 다수는 오히려 세 부담이 줄었다며 반박했다.

이날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은 “정부가 국민 갈라치기용으로 부자 증세에 혈안”이라며 “공시가 현실화로 인해 공시가가 폭등하고 그에 따라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 등 보유세가 폭등하는 것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세부담) 상승률은 공제나 이런 것에 따라 달라진다”고 답했다.

이에 유 의원은 “정부는 6억 원 이하 공동주택 대부분이 특례세율 적용시 재산세 부담이 줄 것이라고 하지만 가장 집값이 싼 강북·도봉·중랑·금천 4개 구에서도 재산세뿐만 아니라 보유세도 증가한다”며 “왜 거짓말을 하나”라고 했다.

반면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작년 69%에서 올해 70.2%로 1.2%포인트 올랐다”며 “그런데도 공시가를 대폭 올려 세금폭탄을 맞는다고 보도하는 것은 전형적인 가짜뉴스”라고 반론을 폈다.

김 의원은 “공시가 6억 원 이하인 전체 주택의 92.1%는 재산세 부담이 작년 대비 감소한다고 볼 수 있다”며 “60세 이상 고령자는 재산세 20∼40%가 세액 공제되는데 그런 얘기는 싹 빼놓은 가짜뉴스가 판을 친다”고 했다.

다만 여당에서도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고용진 의원은 “한국부동산원은 작년 서울 아파트 가격이 3.01% 상승했다고 발표했는데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20% 상승했다. 이게 납득이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김용범 차관은 “공시가는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주택가격은 기하평균 방식을 사용해 차이가 있다”면서도 “직관적으로 크게 차이가 나면 국민이 의아해한다는 것을 이해한다. 더 정교하게 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