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시-한국전자통신연구원, 지역 기업에 ICT융합기술 지원

지역특화 신규과제 발굴 및 지역주도 R&D 추진 등 협력



권영세 안동시장(오른쪽)과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이 각각 기관을 대표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ICT융합기술을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안동시가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ICT융합기술을 지원하고자 국내 ICT 분야를 선도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연 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22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스마트 ICT융합 안동연구실을 개소했다.

두 기관은 이날 권영세 안동시장과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진행했으며,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 농업로봇실증센터(송천동)에 마련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안동연구실로 자리를 옮겨 개소식을 열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시와 ETRI는 지역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ICT융합 핵심기술개발 및 기술지원, 지역특화 신규과제 발굴 및 기획, 지역현안 해결 및 신성장 동력 기술 확보를 위한 지역주도 R&D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ETRI는 박사급 연구원 2명을 ‘스마트 ICT융합 안동연구실’에 파견해 지역 중소기업의 ICT융합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지역 대학(원)생들을 인턴십으로 활용해 지역의 인재들이 국가 출연 연구소에서 연구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 인재를 육성한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ETRI와의 업무협약은 4차 혁명시대 디지털 변화에 대응하고자 마련됐다. 이 협약을 통해 상대적으로 기술력이 취약한 지역 기업들이 ETRI의 기술지원과 인재 양성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