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 제102회 전국체전 준비에 행정력 집중

각종 스포츠 시설 확충…최고의 경기 여건 제공
도시환경 개선…구미 찾은 손님에게 감동 선사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주경기장으로 사용될 구미시민운동장 일대 전경.


구미시가 오는 10월8~14일 치러지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며 빈틈없는 준비에 나서고 있다.

코로나19로 순연해 열리는 이번 전국체전은 경북에서 5번째이자 15년 만에 열리는 대회인 만큼 구미시의 입장에서는 의미가 남다르다.

주요 개최지 구미시를 포함해 경북지역 13개 시·군에서 전국체전 47개 종목, 장애인체전 30개 종목이 치러진다.

구미시는 이번 전국체전을 코로나 침체된 분위기를 쇄신하고 시민들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새로운 100년을 열어가는 계기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각종 스포츠 시설 확충…최고의 경기 여건 제공

구미시는 이번 전국체전을 위해 국·도비 440억 원을 지원받아 박정희 체육관을 개보수하고 복합스포츠센터를 건립하는 등 다양한 스포츠 시설을 확충했다.

또 주경기장인 시민운동장의 안전문제를 해결하고자 건물 구조를 보강하고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캐노피와 좌석을 설치했다.

체전유치를 통해 구미시는 복합스포츠센터라는 자산을 얻었다.

244억 원을 투입한 복합스포츠센터는 국내 최고 규모의 40레인 볼링장과 1천 석 규모의 다목적 경기장 시설을 갖췄다.

센터는 전국체전 기간 중 볼링경기장과 시‧도 운영본부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밖에 선산체육관, 금오테니스장과 함께 구미시가 관리하는 체육시설은 물론 금오공대, 경운대, 금오공고, 구미전자공고 등 학교 체육시설의 개보수 작업을 마무리했다.

△도시환경 개선…구미 찾은 손님에게 감동 선사

구미시는 대회 기간 구미를 찾는 손님을 안전하고 감동적으로 맞이하고자 도시 환경을 개선하고 시민의 친철 마인드를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노후화된 도로와 교통 시설물을 보수하고 공한지 등 환경 취약지역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고 있다.

최일선에서 방문객을 맞게 될 숙박‧요식업‧대중교통 종사자에 대한 친절 교육을 강화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성공적 대회 개최를 위해 2021년을 뜻하는 2천21명의 시민서포터즈와 3천여 명의 자원봉사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또 지역 주요 기관‧단체장이 참여하는 대회운영위원회를 조직하고, 1실18부85팀을 구성해 대회에 필요한 모든 준비 사항을 기관별 및 부서별로 점검·추진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전국체육대회와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단순한 체육행사를 넘어 전 국민의 화합을 이끌어내는 전국 최대 규모의 축제”라며 “전국체전 100년 역사가 초유의 감염병으로 대회 순연이라는 아픔이 있었지만 새로운 100년 역사의 희망 메시지로 승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