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경 접점 깜깜…이틀째 대립만

발행일 2021-03-23 15:24:0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2조1천억 원 일자리 예산 두고 신경전 이어가

23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2021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 등 조정소위원회에서 정성호 소위원장(오른쪽)과 국민의힘 추경호 간사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15조 원 규모의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한 채 이틀째 대립각만 세웠다.

국민의힘은 2조1천억 원 규모의 일자리 관련 예산 전액 삭감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본회의에서 (추경을) 반드시 처리한다”며 야당을 압박했다.

2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는 이틀째 추경심사 소위원회를 열어 추경 안에 대한 증·감액 심사를 진행했다. 전날 소위에서 감액사업 심사를 절반도 끝내지 못한 여야는 이날도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일자리 예산은 시급성이 떨어지고 나라 빚도 더 이상 늘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예결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은 “심사를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여야 조율이 돼야 하는데 감액사업 협의 진전이 전혀 없다”며 “여당이 이렇게 ‘답정너(답은 정해져있고, 넌 대답만 하면 돼)’ 형태로 하면 성과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의원은 “일자리 예산 삭감을 해야 피해지원을 증액할 재원이 나오는데 자꾸 적자국채 발행으로 빚을 늘려서 하자는 건 무책임한 재정 운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24일 추경 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당대표 직무대행인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해 추경 안을 내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야당도 국민 안전과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추경 안에 대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도 “피해 계층의 어려움은 국회에서 추경 통과가 지연될수록 더욱 가중될 것”이라며 “야당은 부디 국민을 생각해 심의에 임해 달라”고 촉구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야당은 추경의 일자리 사업을 소위 단기 아르바이트로 규정하고 전액 삭감을 주장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자리가 사라진 근로취약계층의 아픔과 고통을 외면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