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 전국 최초 유기동물 배달 서비스 제공

유기동물 입양자 집으로 유기동물 배달



상주시가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보호자의 집으로 유기동물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상주시가 보호 중인 유기동물의 모습.


상주시가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보호자 집으로 유기 동물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24일부터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가파르게 증가하는 유기동물의 수를 줄이고 유기동물의 새로운 주인을 찾아주고자 마련된 ‘유기동물을 반려동물로’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유기동물 딜리버리(배달) 서비스는 유기동물(유기견) 입양을 원할 경우 보호자 집에 유기동물을 데려다 주고, 이후 보호자는 유기동물을 2주 동안 임시보호한 후 입양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입양비는 무료다.

또 진료비, 미용비, 동물등록비, 펫보험 등을 드는 비용을 충당하고자 입양 지원금 25만 원을 지급한다.

상주시에서는 연간 700여 마리의 유기동물이 발생하며, 이중 절반이 넘는 유기동물이 가족을 찾지 못하고 동물보호센터에서 생을 마감하고 있다.

서비스를 원하는 시민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을 통해 상주에서 보호 중인 유기동물을 검색한 후 공고번호로 예약하면 된다.

예약이 완료되면 상주시가 예약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유기동물을 데려다 준다.

우선 상주지역에 한정해 이 서비스를 시행한 후 반응이 좋을 경우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해마다 수백 마리의 유기동물이 발생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유기동물이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