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사랑의 콜센터 운영해 소외계층 지원

김천시 전경


김천시가 소외계층 안부 확인 서비스인 ‘사랑의 콜센터’를 운영한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우울감, 상실감 등을 겪는 소외계층 42세대를 선정해 심리‧정서적 안정을 지원하는 비대면 전화 안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김천시는 소외계층과 1대1로 매칭해 주 1회 안부와 건강 상태, 불편 사항 등을 확인한다.

또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 직접 가정 방문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연계‧지원할 예정이다.

김천시 김천석 복지기획과장은 “사랑의 콜센터를 운영해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이들의 위기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