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경북도 지역 화장품 산업 발전에 힘 쓴다

대구한의대 산학협력단과 도 보건환경연구원 MOU체결
시험 검사관련 연구인력 기술교류 등이 포함

경북도가 지역 화장품 산업 발전을 위해 대구한의대 산학협력단과 손을 잡기 위해 업무협역을 체결했다.
경북도가 지역 화장품 산업 활성화를 위해 대학과 협력하기로 했다.

대학은 화장품에 대한 연구를 담당하고 도는 보건환경연구원을 중심으로 행정적 지원을 한다.

경북도는 지난 24일 대구한의대에서 보건환경연구원과 대구한의대 산학협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화장품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화장품 융복합 신소재 개발, 지역기반 뷰티산업 성장을 위한 공동연구 및 분석기술 협력, 시험 검사관련 연구인력 기술교류 등이 포함됐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장과 대구한의대 산학협력단은 도내 최초 CGMP(우수 화장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화장품 제조 시설인 글로벌 코스메틱 센터 내 화장품 대량 생산시설을 방문한 자리에서 화장품 특화 단지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공동 협력을 약속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첨단 장비 운영 인력을 활용한 소재개발, 생산제조 품질관리 지원으로 화장품 산업 벨류체인 구축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재 운영하고 있는 마이스터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이용해 대학생들의 현장실습 및 대학 교육과정 참여와 같은 연구인력 간 기술 교류로 지역사회 학생참여 기회를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마이스터아카데미는 대학생, 산업체 분석담당자 대상 학점 연계형 실무교육과정이다.

경북도 백하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상호협약이 지역 기반 화장품 산업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R&D사업 발굴과 융·복합 화장품 소재 개발 협업을 적극 추진해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 공헌을 주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