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상도, “청와대·민주당의 조국 손절 시작돼”

곽상도 의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이 25일 교육부가 조국 전 법무장관 딸 조민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정 입학 의혹을 조사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조국 ‘손절’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조국 딸 조민의 부정입학을 부산대 핑계, 재판 확정 핑계 대고 계속 깔아뭉개다가 국민 여론에 등 떠밀려 이제 토사구팽에 나섰다”고 적었다.

이어 “(조국 전 장관은) 부인 정경심 교수, 동생이 구속 수감돼 있어도 수많은 SNS 글을 올려 본인의 존재감·영향력을 보여주고, 여권으로부터 버림받지 않으려 했지만 이제 약발이 다한 것 같다”고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날 열린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대학은 법원 판결과는 별도로 학내 입시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일련의 조치를 취할 의무가 있다”며 “부산대는 관계 법령에 따라 사실관계 조사, 청문 등의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