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30주기…‘개구리소년 추모 및 어린이안전 기원비’ 제막식 추모제 연다

26일 성서 와룡산 인근 유족 모시고 행사진행

개구리소년 추모비.
대구시가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30주기를 맞아 유족 등과 함께 26일 성서 와룡산 인근에서 ‘개구리소년 추모 및 어린이안전 기원비’ 제막식과 추모제를 가진다.

개구리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대구성서초등학교 학생 5명이 집을 나섰다 실종된 후 2002년 9월 유골로 발견된 사건이다.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추모·기원비가 설치되는 것은 실종 30주기를 맞아 희생된 5명을 추모하고 고령의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해서다.

조형물은 가로 3.5m, 세로 1.3m, 높이 2m 규모로 화강석 등 재료로 만들어졌으며 실종 아동들에 대한 추모와 그리움이 표현된 형상으로 제작됐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