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TK신공항특별법 무산, 사업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

경북도 ‘전략 구상 토론회’ 열고 추진 방안 모색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성공적 건설 전략 구상을 위한 토론회가 25일 의성군 청소년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통합신공항 건설에 대한 대응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무산됐지만 대구국제공항(민간공항) 및 군공항(K2) 동시 이전 사업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의 전략적 구상 토론회에서다.

경북도는 25일 의성군 청소년센터에서 항공정책 자문위원과 학계, 연구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북 신공항 성공적 건설 전략 구상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특별법이 통합신공항 건설에 미치는 영향 및 대응전략, 통합신공항 건설과 광역교통망 구축사업 추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2개의 세션으로 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1세션에서 대구대 DU인재법학부 최철영 교수는 ‘특별법이 통합신공항 건설에 미치는 영향 및 대응전략’을 주제로 발제했다.

또 대구경북연구원 김주석 박사는 ‘통합신공항 건설과 광역교통망 구축사업 추진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2세션인 종합토론에서는 영남대 윤대식 교수를 좌장으로 한서대 김제철 교수,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연구원, 유신 허태성 부사장, 티웨이항공 황대유 그룹장이 패널로 참석해 신공항 발전 방향에 대한 토의를 진행했다.

발제에 나선 대구대 최철영 교수는 “특별법이 제정되면 국비 확보에 다소 유리한 측면이 있지만 지금 상황에서도 사업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며 “국토교통부, 대구시, 경북도는 군 공항 이전 특별법과 공항시설법에 따라 기관별로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특별법 및 여·야·정 협의체 구성 등의 논의를 지속해 국가차원의 지원과 협조를 이끌어 내는 것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주석 박사는 “신공항 활성화의 최대 관건은 연결철도와 도로 건설을 통한 접근 교통망 구축이다”며 “이를 위해서는 국가교통망 구축계획에 반영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다”고 역설했다.

이어 열린 토론에서는 공항건설, 도로, 철도 분야별 추진과제에 대한 전문가 토론과 방청객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방청객들은 신공항의 성공적 건설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경북도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신공항 건설과 공항 연결도로, 공항철도와 같은 핵심기반시설 사업의 국가계획 반영과 국비 확보를 위해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지역정치권과도 공조체제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세계화시대에 걸맞은 첨단 스마트 공항을 제대로 빨리 만들어 가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최된 토론회는 ‘보이소 TV’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보기를 통해 볼 수 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