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드론 활용 산불 공중 순찰·단속 나서

발행일 2021-03-29 13:25:3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고령군이 산불 발생 취약지역에 드론을 활용한 공중 순찰에 나서고 있다.


고령군이 산불 발생 취약지역에 드론을 띄워 공중 순찰을 강화해 산불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로 했다.

산불이 주로 봄철에 발생하는데다 최근 강한 바람이 자주 불어 대형 산불이 발생할 위험이 커지자 군이 선제적인 조치에 나선 것이다.

시는 산불 발생 원인의 40% 이상이 입산자 실화와 불법 소각인 점을 감안해 취사 및 흡연과 폐기물 불법 소각 등에 대한 강력한 감시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오는 5월15일까지 ‘산림 드론 감시단’을 운영해 미숭산자연휴양림, 금산재, 주산산림욕장과 임도 주변에 대한 산나물 채취, 산림 인접지역 논·밭두렁 및 농산 폐기물 불법 소각, 산림 내 취사·흡연, 입산통제 구역 무단 입산 등을 감시한다.

또 산불소방 헬기 1대를 고정적으로 배치하고 인근 지자체와 협력 체계를 유지하며 신속한 초동진화에 함께 나선다.

고령군 관계자는 “드론 등의 첨단기술을 산림 분야에 적극 활용해 산불 등의 산림재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보호법’에 따르면 산림보호구역에 고의로 불을 지른 자는 7년 이상 징역에 처해진다.

또 산림 내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라이터 등의 화기를 소지하면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