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500원 동전 100만 원에 삽니다" 중고거래 '금값'된 희귀 화폐

"희귀 주화 동전 100만 원에 구입합니다. 1998년 발행된 500원 동전 현금 100만 원에 삽니다."

헬로마켓에 올라온 1998년 500원 동전 구입 희망 글
500원짜리 동전을 현금 100만 원에 산다는 중고거래 희망 글이 올라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비대면 중고거래 플랫폼 '헬로마켓'에 희귀 주화를 모으는 구매 희망자는 1998년 발행된 500원 동전을 무려 100만 원에 사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 구매 희망자는 이 외에도 1987년 발행된 500원 동전은 현금 1만 원, 1981년 발행된 100원짜리 동전은 현금 4만 원, 1970년 발행된 100원 동전은 1만원에 구입한다고 밝혔다.

500원짜리 동전이 어떻게 현금 100만 원 가치로 뛰었을까? 1998년에는 IMF 사태 발생으로 주화 발행이 크게 줄었다. 한국은행은 1998년에 500원 동전을 단 8,000개만 찍었다. 이 때문에 가장 희귀한 동전으로 분류됐고 동전 수입가들의 타깃이 되면서 가치가 급등했다.

1998년산 500원 동전이라고 무조건 가치가 100만 원을 호가하는 것은 아니다. 미사용 동전에 한하고 보존 상태가 우수하면 가격은 훨씬 오른다.

사용한 동전이라고 해서 아예 가치가 없는 것은 아니다. 헬로마켓에선 사용 흔적이 있는 1987년 500원 동전이 3만 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보존 상태가 좋지 않아도 본연의 가치에 수십 배를 호가하는 셈이다. 희귀 동전으로 분류되는 1970년 100원 동전은 미사용 동전이 아니지만 헬로마켓에서 12만 원 거래되고 있다.

희귀 동전뿐만 아니라 희귀 화폐도 중고거래 몸값이 높다. 화폐는 구권이나 일련번호가 '1111111'처럼 동일한 숫자만으로 이뤄졌거나, '1234567'처럼 숫자가 연속되는 경우, '2000000'처럼 백만 단위, '1212121'처럼 같은 번호가 반복되면 희귀 지폐로 분류돼 판매가가 오른다.

헬로마켓에 등록된 천 원 구권 지폐 거래가는 16만 5,000원에 이른다. 일련번호가 '0345678'인 오천 원 지폐의 거래가는 30만 원이다.

헬로마켓에 등록된 거래가 1,200만 원 상당의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주화
희귀 기념주화 역시 가지고 있다면 중고거래로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기념 주화의 경우 구매가가 높아 판매가 역시 고가에 형성돼 있다. 헬로마켓에 등록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주화 특별기획세트 1차분의 가격은 1,200만 원에 이른다. 888개 한정으로 제작돼 희귀성이 높다. 이밖에 2002년 월드컵 개최 기념 순금 주화의 판매가는 241만 원, 한국은행 창립 70주년 '한국의 주화' 세트는 70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강동원 기자 kdw1116@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동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