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중국 랴오닝성과 교류 활발해 진다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 가입 신청으로 전망 밝아
2019년 경북도의회 대표단 랴오닝성 인민대표회의와 교류협력의향서 체결

중국 랴오닝성 위치도.
4천만 명 이상의 인구로 한국의 1.5배 면적을 지닌 중국 랴오닝(遼寧)성이 경북도가 주도해 창설한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NEAR)에 가입한다.

랴오닝성은 북한과 국경을 마주해 있다. 중국 동북 3성의 중심지로 성도(省都)인 선양(瀋陽)시에는 한국총영사관, 코트라(KOTRA), 관광공사 지사와 1천여 개의 국내 기업이 진출해 있는 지역이다.

29일 경북도에 따르면 중국 랴오닝성은 최근 NEAR 사무국에 회원단체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올 가을에 개최 예정인 제13차 NEAR 총회에서 승인되면 78개 광역지방자치단체가 참가하고 있는 회원단체 숫자는 총 79개로 늘어나게 된다.

현재 동북아 국가별 회원 지자체는 한국 16개, 중국 11개, 일본 11개, 몽골 22개, 러시아 16개, 북한 2개 등으로 6개국 광역지방자치단체(150개)의 절반 이상이 가입하고 있다.

NEAR은 1996년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4개국 29개 광역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가 주도해 창설한 국제기구이다.

이곳에서는 동북아시아지역 광역자치단체 간 행정·경제·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 교류와 협력을 통해 지역의 공동발전과 번영의 실현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가입신청서를 낸 랴오닝성은 2019년 기준 인구 4천351만 명, 면적 14.86만㎢로 전자기기 등 제조업과 원자재 공업이 발달해 있다.

2019년 12월 경북도의회 대표단이 선양시를 방문해 랴오닝성 인민대표회의와 교류협력의향서를 체결하는 등 의회 차원에서 교류가 시작된 바 있다.

NEAR 김옥채 사무총장은 “이번 NEAR 회원 가입으로 앞으로 경북도와 랴오닝성 간에 경제·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