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국제마라톤대회, 4월 비대면 레이스로 진행

대구시 전경
대구시의 ‘2021 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4월 한 달 동안 비대면 레이스로 진행된다.

‘2021년 새로운 마라톤이 시작된다’는 슬로건으로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는 엘리트(하프), 마스터즈(누적 10km 이상, 학생 플로깅) 종목에 1만2천262명이 출전을 신청했다.

지난 19일 대회 접수를 마감한 결과 수도권 및 충청, 호남, 강원권 등 전국에서 다양한 연령대의 참가자가 신청했다.

대구시는 단체보다 개인 참가 비중이 월등히 높고 달리기에 처음 도전하는 비동호인도 많은 것으로 파악했다.

이번 대회의 진행은 접수부터 최종 레이스까지 ‘비대면’ 원칙에 따라 운영된다.

자체 개발한 대구국제마라톤 전용 앱을 통해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체력에 맞는 거리를 누적해 달리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마라톤대회는 출발 이후 결승점에 도달하지 못하면 중도 포기로 간주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4월 한 달 동안 누적한 거리를 기록으로 인정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대구시는 마스터즈 부문에서 한 달 동안 주어진 미션(10km 누적달리기, 플로깅, 마스크쓰GO 홍보)을 통과한 참가자를 추첨해 오는 5월1~2일 금호강 자전거도로에서 달릴 기회도 제공한다.

오프라인 레이스에는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고 완주 후에는 음식물 섭취는 없이 환복 후 셔틀버스로 귀가하도록 할 예정이다.

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대회는 비대면 마라톤이 새로운 스포츠 대안을 제시하는 동시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과 활력을 전달하는 매개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