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북대병원장 화이자 백신 접종…구설수

김용림 병원장 11일 접종, 구성원들 ‘적절치 못해’
본원 의료진 AZ거부 상황에서 병원장은 화이자백신 접종
병원측…신장내과 소속 화이자 백신 배정돼 어쩔수 없었다

김용림 경북대병원장
김용림 경북대병원장이 최근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해 구설수다.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김 병원장은 지난 11일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경북대병원은 본원의 경우 코로나19 대응부서를 제외하고는 아스트라제네카(이하 AZ)백신이 배정돼 일부 의료진들이 접종을 거부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김 병원장의 화이자 백신 접종 소식이 알려지자 최근 일부 의료진과 노조가 반발했다.

일부 보직교수들도 화이자 백신이 배정된 칠곡 경북대병원에 겸직을 한다는 이유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병원 내부가 술렁인다.

특히 김용식 서울성모병원장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이 특혜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오르는 등 논란이 되자 김 원장이 지난 22일 병원 직원들에게 사과까지 한 것과 대비되면서 논란은 확산세다.

경북대병원 일부 의료진들은 “병원장이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접촉하는 일이 없다”며 “AZ 백신이 배정돼 접종 동의를 하지 않는 의료진들이 많은 상황에서 병원장만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 것은 특혜로 비춰질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병원장은 신장내과 소속으로 본원의 경우 응급실, 신장 투석실, 혈관촬영실에 근무하는 의료진은 화이자 백신이 배정돼 있어 접종했다”며 “병원장도 AZ백신을 맞으려 했는데 질병관리청에서 불가하다고해 어쩔 수 없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고 해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