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통계데이터센터’ 개소…데이터분석서비스 이용 가능

인구가구 등록센서스 DB, 기업등록부 등 47종 데이터 갖춰

대구 수성구 알파시티 내 SW융합테크비즈센터에 있는 통계데이터 대구센터 내부.


대구시와 통계청은 수성구 알파시티 내 SW융합테크비즈센터에 통계데이터 대구센터(이하 대구센터)가 문을 열고 본격적으로 데이터분석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지역의 공공기관·대학교·연구기관들이 타지역(서울, 대전 등)으로 가서 분석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고, 지역 내에서 직접 다양한 데이터 연계·분석·활용이 가능해졌다.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센터는 인구가구 등록센서스 DB, 기업등록부, 4대보험 사업장기초DB 등 행정통계 원천자료(raw data)를 포함한 47종의 데이터를 갖췄다.

이용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데이터 연계분석을 할 수 있는 데이터플랫폼을 제공한다.

15석 규모의 분석 플랫폼으로 운영한다.

대구시는 앞으로 대구센터와 대구빅데이터활용센터를 연계해 데이터 공유, 빅데이터분석경진대회 공동추진, 데이터 융복합분석과제 추진 등 지역요구에 맞는 분석서비스를 창출함으로써 데이터 이용 활성화에 앞장설 예정이다.

또 구·군청, 교육청, 이전 공공기관, 대학교, 연구원, ICT기업을 대상으로 대구센터의 보유 데이터와 이용방법(주문형 분석서비스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 이용자층을 점차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대구시 김정기 기획조정실장은 “통계청이 보유한 통계 원천데이터를 지역 내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데이터기반 행정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향후 대구센터 개소를 계기로 지역 내 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위해 통계청과의 협력을 더욱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