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농기원, 사과재배 인공지능 적용…전국 첫 시도

전 생육기 동안 생육·환경·경영데이터 수집
영주·청송·봉화 등 9곳 20농가 대상

경북도청 전경.
사과재배에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돼 관심을 끌고 있다.

30일 경북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사과주산지 영주·청송·봉화 등 9곳 20개 농가를 대상으로 사과의 생육, 환경, 경영데이터를 수집해 데이터 기반 AI 재배 모델을 개발한다. 전국에서는 처음 시도된다.

사과는 최근 다양한 신품종 보급과 우량 대목 확산으로 생산량은 늘고 있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일소(열매 햇빛 데임 증상) 피해 등도 함께 늘고 있다.

이에 따라 기후, 토양, 생육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재배지 변동을 예측하고, 기후변화 대응 적정 재배지역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AI 재배모델 개발이 필요하게 됐다.

경북농기원은 농촌진흥청 농업 빅데이터 구축사업의 하나로 올해부터 전 생육기 동안 생육, 환경, 경영데이터를 수집한다.

생육데이터는 발아기, 개화기, 엽폭, 엽장, 신초길이, 수확기 등의 25개 항목을 환경데이터는 온도, 습도, 일사량, 풍향, 풍속, 강우량 등 8개 항목을 모은다. 경영데이터는 수량, 비료비, 농약비, 소득 등의 24항목을 수집한다.

경북농기원은 데이터 수집을 위해 농업, 통계, 정보통신기술(ICT) 등 관련분야 전공자 15명을 채용했다.

수집된 데이터는 표준화를 거쳐 고품질 데이터로 축적되며 다양한 AI모델 개발에 활용된다.

경북농기원 신용습 원장은 “농업 빅데이터 수집은 AI 재배모델 개발 뿐 아니라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