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시체육회, 직장운동경기부 인권선포식 개최

30일 개최된 직장운동경기부 인권선포식에서 대구시체육회 관계자와 지도진, 선수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시체육회가 30일 시체육회에서 상호 존중하고 배려하는 스포츠 문화 확산을 위해 직장운동경기부 인권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직장운동경기부 인권선포식은 대구시와 8개 구·군 직장운동경기부 지도자와 선수대표 50여 명이 참석해 스포츠 인권서약을 시작으로 진행됐다.

스포츠 인권서약은 폭력과 폭언 금지, 사생활 보호, 자아실현 등 모든 체육인의 인격이 존중되는 스포츠 환경 조성을 위한 5가지 약속과 지도자와 선수로서의 역할을 되새겨보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행사는 인권선포식과 더불어 성인지 감수성과 지도자의 기본소양 향상을 위한 지도자 인권교육도 동시에 진행됐다.

시체육회에서는 지난 2월 전국 최초로 선수 인권상담주간을 운영해 인권침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팀 내 상호 존중 문화를 확산한 바 있다.

조직 내 인권 보호 강화를 위해 △지도자와 선수 간 소통간담회 실시(연 2회 이상) △(성)폭력 예방 등 스포츠 인권교육 실시(연 2회 이상) △인권지킴이 매뉴얼도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박영기 대구시체육회장은 “이번 인권존중 선포식을 통해 선수성장의 조력자이자 동반자인 지도자은 역할을 다시 한번 되짚어보고 선수는 스포츠맨십에 입각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