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코로나 확진 대구학생 70%, 완치 후 학교생활 문제 없다

대구시교육청 전경
지난해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대구지역 학생 70%가 완치 후 어려움 없이 학교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3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칠곡 경북대학교병원 대구학생자살예방센터는 지난해 12월9~24일 실시한 ‘코로나19 확진 학생 및 교직원 건강 상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학생 및 교직원 119명(학생 87명, 교직원 32명)의 자료를 토대로 분석했다.

완치된 학생 71.9%가 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고 답했다.

반면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은 사회적 낙인(22.8%)과 재감염 걱정(19.28%)을 우려했다.

대구지역 학생 및 교직원은 지난해 2~3월에 대부분 감염됐고 비율은 각 54%, 40.6%였다.

학생의 증상으로는 무증상이 36.7%로 가장 많았고 후각·미각 소실(32.1%), 발열(25.2%) 등을 보였다.

교직원의 경우 발열(50%)이 절반이었고 무증상(31.2%), 기침(28.1%)이었다.

격리 치료하는 동안 학생은 원격수업(39%)과 자율학습(13.7%)으로 학습을 유지했고 나머지 43.6%는 환경이 미흡하고 학습 의욕이 상실돼 학습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격리 해제 후 학생 대부분은 전반적인 기능과 삶의 질이 확진 이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했다.

전반적 기능 상태에 대해 비슷하다는 답이 51.7%로 가장 높았고 약간 못하다는 21.8%였다.

삶의 질은 확진 전과 비슷하다 70.1%, 나빠졌다 11.4%, 좋아졌다 8%였다.

교직원은 격리 해제 후 건강 상태가 나쁘다는 응답이 9.3%였고 이어 만성피로 21.8%, 기억력 감퇴 15.6% 등이었다.

대구지역 학생 및 교직원 확진자 수는 지난 3월29일 기준 모두 416명으로 지난해 학생 267명과 교직원 7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올해도 학생 70명 교직원 8명이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코로나19 확진으로 고통받는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을 더욱 챙겨 학교 현장에서 어떠한 아픔과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도 학교 내 철저한 방역을 통해 학교 밖보다 안전한 학교를 구현할 수 있도록 교육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