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 다시 힘 모아야

가덕도신공항 건설 사업의 사전타당성조사가 다음 달 시작된다. 김해신공항 사업은 폐기됐다. 문재인 정부가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속도를 내며 밀어붙이고 있다. 4·7 보궐선거를 눈앞에 두고서다.

통합신공항 특별법 통과가 무산된 대구·경북은 쓴입을 다시며 특별법 통과 전열을 재정비하고 있다. 통합신공항의 성공에 필수적인 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정부를 압박하며 애원하다시피 매달리고 있다. 안타깝지만 대구시와 경북도의 주장과 외침이 받아들여지기를 기다릴 수밖에 없다.

국토교통부는 선거용 사업으로 지적받는 가덕도 신공항 사업의 사전타당성조사를 오는 5월부터 시작하는 내용을 포함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후속 조치 계획을 확정, 지난달 30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정부가 ‘동남권 신공항’이란 이름으로 지금까지 40억 원 이상 국민 혈세를 투입해 추진해 온 김해신공항 사업은 공식 폐기됐다. 정부 각 부처와 정치권 및 TK의 반대는 공염불이 됐다. 경제성, 환경영향, 안전성 등 우려는 모두 내팽개쳤다. 후대의 국민 부담은 내몰라라다.

대구·경북은 전열을 재정비,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정치권과 정부에 호소하고 있다. 경북시장군수협의회는 지난달 30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협의회는 국회 국토교통위가 가덕도신공항 특별법만 통과시키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보류한 데 대한 유감 표시와 시정을 요구했다.

경북도도 잰걸음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연이어 국토교통부를 방문, 통합신공항이 지역의 재도약과 국가 균형 발전 실현의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성공적인 공항 이전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을 건의했다.

대구시는 4월1일부터 코로나19로 중지됐던 통합신공항 현장소통상담실 운영을 재개했다. 이전지인 군위·의성 주민들의 궁금증 해소와 정확한 정보 제공을 목표로 지난해 11월 문을 열었다. 이전 부지 보상, 신공항 건설, 지원 사업, 공동 합의문 등 상담이 주업무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이제 가덕도와는 상관없이 마이웨이 해야 한다. 통합신공항 건설 후에는 김해공항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통합신공항은 접근성 개선 없이는 제구실을 할 수 없다고 지적한다. 시·도는 교통 인프라 개선과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를 하루빨리 구성, 국가차원의 지원과 협조를 끌어내야 한다. 발등의 불이 됐다. 또 신공항 건설에 속도를 내 2028년 개항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 통합신공항의 성공 여부에 TK의 미래가 달려 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