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도의회, 경북도 출자출연기관 경영혁신연구회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 경영혁신연구회가 경북도 출자출연기관 등 공공기관 경영혁신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있다.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 경영혁신연구회는 3월31일 경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경북도 출자출연기관 등 공공기관 경영혁신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경북도가 출자·출연한 공공기관이 설립취지에 맞지 않는 방만한 운영을 하지 않도록 대상기관에 대한 경영평가, 인력 운영, 재정현황, 추진사업 등을 검토해 효율성 제고와 경영혁신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는 지난 2월10일 연구회에서 안동대학교에 발주한 연구용역의 향후 방향과 추진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용역 연구책임을 맡은 안동대 행정과 윤기웅 교수는 2015년과 2019년을 비교해 인력은 늘고, 영업이익은 감소한 경북개발공사와 경북관광문화공사의 사례를 제시하며 ‘공공기관의 경영효율성 개선을 위한 방안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대일 의원(안동)은 “업무가 중복돼 비효율이 발생하는 출자·출연기관의 유사업무를 통합하는 등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욱 의원(상주)은 “출자·출연기관이 경북의 수탁업무에 치우쳐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며 경쟁력 제고 방안 마련을 부탁했다.

최병준 의원(경주)은 “출자·출연기관이 이윤 창출과 공공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도록 면밀한 검토를 통한 혁신방안이 도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열 연구회 대표는 “경북 출자·출연기관 기관장 평균 연봉은 2014년 9천300만 원에서 2019년은 1억700만 원으로 15% 증가한 반면 부채는 1천446억 원에서 3천405억 원으로 135% 증가했다”며 “출자·출연기관의 비효율성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