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의당 경북도당, “경산 대임지구 지분 쪼개기를 통한 투기의혹 전면 조사하라”

정의당 경북도당은 3월31일 “경산 대임지구 지분 쪼개기를 통한 투기의혹을 전면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경북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도당은 ‘부동산투기 공익제보센터’ 운영을 통해 투기의혹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 그 내용을 토대로 ‘경산시 대임지구 지분 쪼개기’를 통한 투기의혹에 대해 경북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경산 대임지구 공공주택 공람 공고 전부터 부동산업자가 투자자들에게 지분 쪼개기를 부추겨 몇 만 평을 거래했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련 중요한 내부 문건이 어떻게 부동산 업자에게 유출됐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그 자료를 바탕으로 부동산 투기에 참여한 사람들에 대한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법 토지거래를 통한 이윤의 획득은 일하는 시민들에게 상실감을 심화시키며 삶의 의욕을 잃게 만든다”며 “부정한 방식으로 취득한 이윤은 반드시 전액 환수 돼야 하며 강력한 법안을 통해 불법투기로 부를 축척할 수 없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