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권익위 전수조사는 민주당 셀프조사”

권익위원장 전직 민주당 의원 지적

주호영 의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3월31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소속 의원 174명과 그 가족의 부동산 소유·거래 현황 전수조사를 요청한 데 대해 “셀프조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교차조사 하자”고 제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권익위원장은 전직 민주당 의원”이라며 “자기들 당 출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기관에 보낸 것 자체가 셀프조사고 눈 가리고 아웅 하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을 권익위에서 조사해서 결과가 위반된 게 나오면 저희도 기꺼이 보내겠다”면서도 “저희는 국회에서 전문가들로 특위를 구성해 여는 야를, 야는 여를 서로 들여다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이 투기 방지를 위해 공직자 재산등록 범위를 9급 하위직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서는 “4인 가족 기준으로 137만 공무원과 그 가족 등 600만 명이 재산등록을 해야 해 행정력이 낭비되고 실효성도 의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주민등록 등·초본 발급하는 분이 개발정보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 모기 보고 큰 칼을 빼는 격”이라며 “평소에도 개발 정보를 알 수 있는 사람들에 대해 철저하게 관리하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충돌방지법과 관련해선 “진작 만들었어야 한다”면서도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직원 수십만 명을 포함할 것인지 등 11~12가지나 되는 쟁점이 정리돼야 하는데, (민주당은) 우리가 반대해서 못하는 것처럼 떠넘기는 얘기만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4·7 재보선 이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와 관련한 질문엔 “아마 선거를 둘 다 이기고 나면 아주 명예롭게 나가실 것 같다”고 했다.

자신의 차기 당 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선 “보궐선거가 끝나고 난 다음에 판단하려고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