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삼일맨션 재건축 시공사로 화성산업 선정

삼일맨션 재건축 조감도


삼일맨션 소규모재건축사업조합(조합장 이상완)의 시공사로 화성산업이 선정됐다.

삼일맨션 소규모재건축사업은 최근 총회를 열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해당 사업은 대구 수성구 범어동 31-1, 31-10번지 일원의 대지면적 2천834㎡ 규모에 지하 6층, 지상 38층 아파트 138세대, 오피스텔 54실 총 192세대가 건립하는 사업이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A, 84㎡B, 84㎡C,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78㎡, 84㎡A, 84㎡B로 각각 구성된다.

삼일맨션 소규모재건축사업은 도시철도 2호선 범어역 역세권에 달구벌대로, 동대구로, 동대구역,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신세계백화점, 현대시티아울렛 등 교통 및 각종 생활편의시설을 함께 누릴 수 있다.

인근에 범어초, 경신중고, 정화중, 정화여고, 범어도서관, 범어동 학원가 등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향후 조합은 화성산업과 공사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시행인가를 득한 후 2022년부터 일반분양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