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가톨릭대 중앙도서관, 미래형 창의교육 공간으로 재탄생

아이디어 클래스룸, 미디어 창작실 등 구축

창의교육 혁신공간으로 재탄생한 대구가톨릭대 중앙도서관 2층 ‘CIC’의 모습
대구가톨릭대학교 중앙도서관이 미래형 창의교육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가톨릭대는 최근 중앙도서관 2층을 창의교육 혁신공간인 ‘CIC(Creative Information Commons)’로 탈바꿈시켰다.

자료를 열람하고 독서를 주로 하는 일반적인 도서관 공간을 △아이디어 클래스룸 △미디어 창작실 △리딩테인먼트존 △멀티룸 등으로 새롭게 구성해 창의적이고 자기주도적인 학습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민 것.

이번에 새롭게 탄생한 ‘아이디어 클래스룸’은 지역 대학 최초로 도서관 내에 강의 공간을 구축한 혁신적인 장소다.

토론과 협업 수업을 위한 공간으로 수업 중 학생들이 도출한 아이디어를 다른 학생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송출, 녹화할 수 있도록 전자칠판과 그룹별 모니터를 설치했다.

또 ‘미디어 창작실’은 영상촬영부터 녹화, 편집, 송출까지 한 곳에서 가능하도록 모든 장비를 비치해 온라인 수업이나 1인 미디어 콘텐츠 제작을 필요로 하는 교직원과 학생들이 언제든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함께 마련된 ‘리딩테인먼트존’은 단행본, 교양지, 신문과 신간 도서를 열람할 수 있는 공간이다.

정기적으로 주제별 북큐레이션을 제공하고 오디오북을 체험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도 마련했다.

이밖에도 ‘멀티룸’은 소규모 강연과 토론, 토의를 위한 개방형 학습 공간으로 행사가 없을 때는 학생들이 자유롭게 개인 혹은 그룹별 학습을 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우동기 대구가톨릭대 총장은 “중앙도서관 1~2층이 미래형 창의교육을 위한 공간으로 변화돼 기존의 아날로그 정보와 최첨단 디지털 환경을 융합시켜 미래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미래형 선진교육환경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가톨릭대는 지난해 중앙도서관 1층을 융합형 디지털 교육을 위한 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디지털 장비와 도구를 사용해 실제로 구현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 바 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