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유럽헌법학회·경북대 등 5개 기관, ‘코로나19와 유럽’ 공동학술대회 개최

4월3일 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에서 2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

코로나19와 유럽 공동학술대회 포스터
인문학자와 법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유럽 각국의 대처 방식과 시사점에 대해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유럽헌법학회, 경북대 법학연구원, 경북대 미주유럽연구소, 법제처, 한국공법학회 연구포럼 등 5개 기관은 지난 3일 오후 1시 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에서 ‘코로나19와 유럽’을 주제로 공동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총 2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제1세션은 △경희대 조태구 교수의 ‘코로나19, 프랑스 백신접종 계획의 혼란과 윤리적 문제’ △성신여대 김연식 교수의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시기 영국 과학자문체계의 역할: 위기의 과학인가? 과학의 위기인가?’ △한국법제연구원 전주열 박사가 ‘프랑스 헌법상 비상사태와 코로나 대응 법제도’ 등을 발표했다.

또 제2세션에서는 △서울대 김태호 강사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의 법적 정당화와 한계’ △아주대 이은상 교수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 위반 관련 국가소송의 몇 가지 공법적 쟁점 검토’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이번 학술대회를 총괄한 유럽헌법학회 전훈 회장(경북대 행정학부 교수)은 “감염병으로 인한 대재난이 일상의 불안전한 전제가 된 상황에서 유럽의 각국은 어떻게 대처했는지,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은 무엇인지에 대해 서로 논의하고 고민해보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면서 “특히, 공공의 질서라는 가치와 개인의 자율성 보장과의 갈등과 조화의 접점을 둘러싼 생각의 차이를 연구자들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